Monkey 47

Monkey 47 Dry Gin Germany Schwarzwald 50cl

PRPECOM001882

Product description

‘MONKEY 47’ is a gin resulting from a combination of exotic spices with native plants found in the Black Forest. Over a third of the ingredients in MONKEY 47 come from the land where it is made, including spruce, elderflower, blackthorn, bramble leaves, and many other botanicals not found in most gins. 'MONKEY 47' contains all the basic aromas you’d expect from a good gin, including refreshing acidity, lasting bitter notes, and a slight sweetness. In addition to this eccentric blend, the cranberry is what gives MONKEY 47 that certain something. ‘MONKEY 47’ can be enjoyed as the more familiar cocktail, the Monkey Tonic, but can also pull off a diverse range of other cocktails. ‘몽키 47’은 47가지의 천연 식물성 재료와 독특한 향신료를 통해 만들어진 독보적인 진(Gin)이다. 전체 재료의 1/3 이상이 브램블 잎, 스프러스, 엘더플라워 등 다른 진에서는 발견할 수 없는 블랙 포레스트의 청정 식물들이며, 2/3 정도는 그 외 지역에서 추출한 재료이다. ‘몽키 47’은 꽃과 약초의 짙은 향, 그리고 신선한 크랜베리 맛을 가지고 있는 제품으로, 가장 대표적인 진 토닉 뿐만 아니라 다양한 칵테일을 개성있게 소화해낸다.

CountryGermany
Manufacturer DetailsWild Monkey Distillery, Lossburg, Germany
Size0.50 L
Packaging Details50ml Bottle
Consumption TipsNeat or with tonic and a slice of grape fruit
Product IngredientsCranberry, spruce, elderflower
Alcohol level47
Product History독일 블랙 포레스트에서 온 아름다운 슈퍼 프리미엄 진
누군가에게 한 진의 레시피가 영국의 전통성, 인도의 이국풍, 그리고 블랙 포레스트의 청정성을 모두 가지고 있다고 말한다면 그는 분명 의문을 가질 것입니다. 하지만 몽키 47은 바로 이러한 특징을 모두 담고 있습니다. 몽키 47은 진 애호가와 바텐더들로부터 ‘현존하는 가장 아름답고 섬세한 진’이라는 찬사를 들으며 슈퍼 프리미엄 진으로서 50개 이상의 나라에서 사랑받고 있습니다. 레시피를 최초로 개발한 Montgomery Collins라는 한 비행단장이 앓았던 향수병으로 인해 이런 엄청난 진이 탄생하리라고는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을 것입니다.

Monkey 47 is a batch distiller and unfiltered that unites British traditions, the exotic allure of India, and the ancient, untouched roots of the Black Forest with unsurpassed artisanal skill. Very attractive nose with typical London Dry characters with some slight spicy notes. Crisp and fresh on the nose and equally so in the mouth. Some tangy notes in the mouth add extra freshness to the traditional characters. Fairly complex. Good balance of all components and racy, fresh finish
Tasting notesColor: Clear
Nose: The aromas we expect from a good gin, including refreshing acidity, lasting bitter notes, and a slight sweetness. At the same time, more traditional botanicals – especially juniper – also play leading roles.
Taste: Distinct and pure scent of juniper. Tangy and crisp citrus notes. Hint of peppery spices and
subtle bitter fruit.
  • Image

    | Monkey 47 Dry Gin Germany Schwarzwald 50cl

    Image

    | Monkey 47 Dry Gin Germany Schwarzwald 50cl

    Image

    | Monkey 47 Dry Gin Germany Schwarzwald 50cl

    Image

    | Monkey 47 Dry Gin Germany Schwarzwald 50cl

Monkey 47 Dry Gin Germany Schwarzwald 50cl

‘MONKEY 47’ is a gin resulting from a combination of exotic spices with native plants found in the Black Forest. Over a third of the ingredients in MONKEY 47 come from the land where it is made, including spruce, elderflower, blackthorn, bramble leaves, and many other botanicals not found in most gins. 'MONKEY 47' contains all the basic aromas you’d expect from a good gin, including refreshing acidity, lasting bitter notes, and a slight sweetness. In addition to this eccentric blend, the cranberry is what gives MONKEY 47 that certain something. ‘MONKEY 47’ can be enjoyed as the more familiar cocktail, the Monkey Tonic, but can also pull off a diverse range of other cocktails. ‘몽키 47’은 47가지의 천연 식물성 재료와 독특한 향신료를 통해 만들어진 독보적인 진(Gin)이다. 전체 재료의 1/3 이상이 브램블 잎, 스프러스, 엘더플라워 등 다른 진에서는 발견할 수 없는 블랙 포레스트의 청정 식물들이며, 2/3 정도는 그 외 지역에서 추출한 재료이다. ‘몽키 47’은 꽃과 약초의 짙은 향, 그리고 신선한 크랜베리 맛을 가지고 있는 제품으로, 가장 대표적인 진 토닉 뿐만 아니라 다양한 칵테일을 개성있게 소화해낸다.